top of page

기생수: 더 그레이 다시보기 및 정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어나더 레벨 한국판 기생수


소개

"기생수: 더 그레이"는 일본의 유명 만화 "기생수"를 기반으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입니다. 이 시리즈는 2024년 4월 5일에 공개되었으며, 총 6부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드라마는 크리처, SF, 액션, 공포, 스릴러, 다크 판타지, 어반 판타지 등 여러 장르의 요소를 결합하고 있습니다. 제작에는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와우포인트가 참여했으며,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연상호와 류용재가 극본을 맡았습니다. 이 작품은 총 300분(5시간)의 러닝 타임을 자랑하며, 영등위로부터 18세 이상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습니다.


- 주요 인물 소개

  • 정수인 (배우 전소니): 주인공으로, 기생생물과 공생하게 되는 인물. 고등학교 졸업 후 캐셔로 근무 중이며, 어느 날 기생생물에 의해 인생이 송두리째 변하게 됩니다.

  • 설강우 (배우 구교환): 폭력 전과 2범이자 영등포 조폭 조직 '망나니파'의 일원. 강우는 기생생물에 의해 복잡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며, 이 과정에서 수인과 관계를 맺게 됩니다.

  • 최준경 (배우 이정현): 기생생물을 잡는 데 혈안이 된 그레이 팀의 팀장. 개인적인 복수심 때문에 기생생물을 증오합니다.


- 에피소드별 내용

  • 1화: 정수인은 잔혹한 폭행 사건의 피해자가 되며, 자신의 육체가 변한 것을 느낍니다. 최준경은 괴물들이 조직을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 2화: 여동생의 행방을 쫓던 설강우는 새진교회를 조사하다 수인을 발견합니다. 둘은 위기에 처하게 되고, 함께 탈출하기 위해 사투를 벌입니다.

  • 3화: 새진교회 급습 작전 후, 최준경은 김철민이 무언가를 숨긴다고 의심하며, 미행 끝에 철민이 수인과 강우를 만나는 장면을 목격합니다.

  • 4화: 강우는 자신이 아는 모든 것을 철민에게 털어놓고, 수인을 구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합니다. 그러나 상황은 계획대로 풀리지 않습니다.

  • 5화: 수인은 도망치면서도 준경에게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그레이 팀의 습격 작전이 벌어지면서, 수인과 강우는 모든 것이 큰 그림의 일부였음을 깨닫게 됩니다.

  • 6화: 수인을 만나 동맹을 요구하는 설경희. 기생생물들의 계략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으로 치닫게 되고, 이제 그들을 막을 수 있는 것은 하이디뿐입니다.

평가

드라마는 원작자 이와아키 히토시에게 호평을 받았으며, 연상호 감독의 이전 작품들보다 훨씬 더 재미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액션씬과 CG의 퀄리티가 높게 평가되었으나, 원작의 핵심 주제인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탐구가 다소 부족하다는 비판도 존재합니다.


- 전소니와 구교환의 열연

몰입감 깊은 전개와 기생생물의 비주얼, 강력한 존재감을 가진 캐릭터들이 볼거리를 제공하며, 특히 전소니구교환의 열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전소니는 수인이라는 인물의 복잡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구교환은 사건을 파헤치는 강단과 액션에서 특유의 위트를 보여주어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했습니다​.


한편, 이정현의 연기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리는 의견이 있습니다. 이정현은 기생생물에 의해 남편을 잃은 준경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과장된 말투와 표정으로 일부 시청자들에게는 극에 녹아들지 못하고 튀는 느낌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 평점 8점

MyDramaList에 따르면, 드라마는 전체적으로 8점을 받았으며, "Sweet Home"을 좋아한 시청자들이라면 이 작품 역시 마음에 들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 리뷰에서는 주인공 수인의 성장 과정과 기생생물 조직의 비밀, 그리고 인간과 기생생물 간의 복잡한 관계 등을 높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인간과 기생생물 간의 공존 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담고 있다고 언급합니다​ 


끝으로

"기생수: 더 그레이"는 복잡한 인물 관계와 심도 깊은 스토리라인을 통해 인간과 기생생물의 관계, 그리고 생존을 위한 투쟁을 섬세하게 탐구하는 작품입니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이 시리즈는 시청자들에게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함께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기생수: 더 그레이


조회수 32회

Comments


bottom of page